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제주교육소식

해명자료

  • 이달의 행사
  • 월간제주교육

해명자료

홈 > 해명자료

등록규제대장
제   목 (해명자료)“교육감이 크고 작은 행사 장소까지 챙길 여력이 없다”
작 성 자 공보관 등 록 일 2018-01-08 00:00:00 조   회 2015
첨부파일 해명자료]특정호텔일감몰아주기의혹해명.hwp(52 kb)전용뷰어 해명자료]특정호텔일감몰아주기의혹해명.hwp
“오해에서 비롯된 과도한 의혹 제기…누구보다 청렴‧자기관리에 엄격”
 
□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공무원노동조합 성명에 대해 1월 8일(월) 해명자료를 내고,“‘일감 몰아주기 의혹’은 오해에서 비롯된 과도한 주장”이라며“본청 각 부서와 지원청, 직속기관 등에서 자체적으로 판단, 결정한 장소에 대해 교육감이 일일이 개입할 수 없고, 애초부터 개입하지 않는 것이 교육감의 원칙”이라고 밝혔다.
 
□ 도교육청은“교육감은 누구보다 청렴과 자기관리에 엄격한 철칙을 갖고, 이를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동안 각종 사업과 정책 추진 과정 등을 지켜봐 왔다면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교육청은“각 부서와 지원청, 직속기관 등에서 행사 성격과 가격, 이동 편의 등을 고려해 행사 장소를 결정한 것을 종합하니 특정 업체에 비교적 많은 일이 맡겨진 것으로 오해가 생긴 것”이라며 “쏟아지는 현안 처리에도 여력이 부족하다. 교육감이 일일이 각 부서의 크고 작은 행사 장소까지 개입할 여력이 없고, 애초에 그럴 수도 없다”라고 밝혔다.
 
□ 도교육청은“취임 후 어느 정도 시간이 흘러서 특정 업체에 일이 많이 돌아간 것을 안 교육감이 비서진을 매우 질책했다. 다시는 이런 오해가 없도록 엄정한 원칙을 갖고 일하라는 엄명을 내렸다”며“이유야 어떻든 오해의 소지가 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해 다시는 도민들에게 이런 심려를 드리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
담당자
공보관  김기윤 ☎ 710-0132
만족도 조사
Q.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맨위로